4페니 관


열 지어 배열된 관들은 런던 번스트리트 호스텔의 남성용 수면 구역이었다. via Wikimedia Commons

4페니 관(棺) 또는 관집은 런던 중심부의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진 최초의 노숙자 쉼터 중 하나였다. 그것은 19세기 말과 20세기 초에 구세군에서 궁핍한 고객들에게 위안과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운영했다.

4페니로, 노숙자 고객이 관집에 머물 수 있었다. 그는 음식과 쉼터를 제공받았다. 더욱이, 그는 관-모양의 나무 상자에 등을 대고 평평하게 누워 잠을 잘 수 있었다. 고객에게는 덮개를 위한 방수포가 주어졌다. 그 당시 런던에 있는 노숙자 쉼터 중 가장 저렴한 비용으로 고객들이 그들의 등을 대고 누워 잘 수 있다는 점이 독특했다. 구세군은 또한 고객들이 훨씬 더 높은 가격에 침대에서 잠을 잘 수 있도록 쉼터를 제공했다. 이런 이유로, 관집은 추위를 피하고자 하는 노숙자들에게 경제적이고 중간급의 해법을 제공했기 때문에 인기가 있었다.

현대의 사례들과 비교하면, 이 쉼터는 부적절한 것으로 간주된다. 그렇지만, 그것은 노숙자라는 비교적 새로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저렴하고 자비로운 시도로 여겨졌다. 이 쉼터는 런던의 혹독한 겨울을 피할 수 있게 해주었고, 당시 많은 사람들은 이 쉼터가 새로운 추종자들을 기독교로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다.



카테고리

작성자